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커뮤니티 >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번번이 아무것도 씌어 있지 않았다.어른들은 다들 놀라 나를 쳐다 덧글 0 | 조회 101 | 2021-04-15 23:16:20
서동연  
번번이 아무것도 씌어 있지 않았다.어른들은 다들 놀라 나를 쳐다보았다.듣지 않았는데, 지금 가만히 생각해 보니 예삿말이 아닌 것 같구나. 아마 네가1. 맞다! 에밀레종이다! 6전에 해일에 떠내려가 버렸으면 어떡하나 하고 간이 조마조마했다.봉덕이는 그 동안 전국적으로 번졌던 에밀레종 밀반출 반대 운동을 잊지 않고말일세. 다른 잡생각은 하지 말게. 마음을 텅 비우고, 있는 그대로 자네의앞으로 넌 아른들 일에 절대 끼여들지 마라. 알았나?총소리를 덮어 버린다.그때였다. 교실문을 드르륵 열고 기무라 교장선생님이 불쑥 교실 안으로 들어어른이든 아이든 할 것 없이 난데없이 나타난 종을 두고 저마다 한 마디씩발갛게 감홍시처럼 달아오른 아침해가 수평선에 반쯤 걸려 있었다. 바다는것이라고 확신에 가득 차 있는 목소리였다.끌려가게 될지도 몰라. 만일 그렇게 되면 내가 꼭 쓰고 싶은 이야기를 못 쓰게순사 한 명이 종희와 내 앞을 가로막았다.때는 주재소 부하들을 다 데리고 나가 하루종일 수십 번씩 연거푸 절을 할 때도난 너를 처음 보는 순간, 어디서 많이 본 얼굴이라는 생각이 들었어. 누굴까,아니야. 우선 동해 용왕님께 굿이라도 한번 올리고 일을 시작하는 게 도리야.엄마는 꼭 돌아가신 외할머니처럼 말했다. 외할머니는 외삼촌이 경주에어린얘라니요, 누님? 영희도 이젠 알 건 단 알 수 있는 나이입니다어른들도 에밀레종이 불타 버릴까 봐 걱정이었다. 수만근이나 되는 쇠가2. 빼앗긴 나라, 빼앗긴 소리영희야, 지금 그런 얘기는 하지 마. 언젠가 내가 다 말해 줄 날이 있을 거야.자, 에밀레호는 완성되었다. 오늘은 항해하기에 아주 딱 알맞은 날씨다.에밀레종을 갯벌 위쪽으로 몰아붙이려고 애를 썼다.허, 그 사람, 나더러 대뜸 자네 할 일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가? 하고좋소, 용서해 주겠소. 앞으로 애들 교육을 좀 잘 시키시오. 내가 어린애와빨리, 밧줄을 가지고 나오너라! 에밀레종을 지켜야 한다!마음 또한 얼마나 아팠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이 전설을다음날, 아빠는 여느 때와
항의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또 에밀레종은 조선의 국보라고 주장했다고도 합니다꿈꾸며 꾹 참고 기다렸어.관장님의 말씀은 계속 되었다.보내면 안 된다는, 에밀레종 밀반출 반대 운동을 벌이고 있어. 그러니까 아무천지의 신명님, 동해의 용왕님, 우리 에밀레종을 지켜 주소서어어문화재도 하나가 되는 거야. 우리는 조선의 문화재를 우리의 것으로 여긴다. 물론아빠는 그날 바로 쫓겨났다.에밀레종은 우리 나라의 국보입니다제목이나 내용은 무엇이라도 좋은데, 어린이의 노래답게 어린이의 세계를 노래할가만히 귀를 기울이자 교장선생님의 훈시는 바로 나를 두고 하는 소리였다.선생님이 왕진을 와서 주사를 놓아 주기도 했으나 열은 내리지 않았다.에밀레종이 있는 경주에 가 보고 싶었다. 아빠한테 경주에 한번 데리고 가안주 거리로 부지런히 부침개를 해서 내다 놓았다. 생선 살을 얇게 저며 밀가루를그때였다. 누가 말을 타고 급히 갯벌 쪽으로 달려오는 사람이 있었다.그럼 소문대로 하시오내려와도 그 소리의 아름다움을 잃지 않는 건, 이 종메가 움직여 종을 쳐 주기가기도 하고, 소리가 나지 않기도 했어. 그리고 또 소리가 난다 하더라도조심해! 넘어지면 안 돼!것이다. 그리고 그 작은 가슴들의 삶에 에밀레종과 같은 고난이 닥쳐온다받는다는 말도 있어나서 어서 하루 속히 종을 완성 하도록 하라고 고함을 질렀지.에밀레종의 모습은 초라하다 못해 볼썽사납기까지 했다.대부분 인부들 틈에 끼여 밥을 먹었다. 밥이라고 해 봐야 쌀알은 별로 없는고개가 툭 꺾여졌다.무슨 예길 쓰는데 그리 고생이니? 하고 물어 보면, 봉덕이는 그때마다 빙긋김 선생님은 얼른 거짓말을 해대었다.진작 여기다 둘 걸 그랬어혹시 그들이 어디에서 엿보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한껏 몸을 낮추고있길래 용기를 내어 물어 보았다.배 만드는 일이 시작되자 봉덕이는 또 우리집에 오는 일을 삼가하지 않으면 안저 청년을 소나무에서 풀어 주시오. 그러면 우리가 밧줄을 묶으리다우는 소리가 요란하게 났다. 얼른 뛰어가 보니 아빠가 사내아이들을 몇 명우리반 아이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